관리 메뉴

남성이깨끗해야 여성이 건강하다!

밤이되면 더 가려운 항문소양증 본문

건강한 생활

밤이되면 더 가려운 항문소양증

m j  ♩ 2017. 1. 16. 22:43

 

 

 

 

 

 

항문소양증은 시도떄도 없이 항문이 가려워 괴로운 질환입니다

 

그런데 밤이되면 가려움이 더욱 심해져 잠을 이루기도 힘듭니다

 

항문가려움증(항문소양증)은 배변후나 잠자리에 들때 특히 더욱 가려움이 심해집니다

 

여성보다는 남성이, 나이는 상관없으며 대부분은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발병합니다

 

하지만 40세 이상의 남성에게 월등히 많이 나타납니다


하지만 어린아이의 경우에는 기생충의 일종인 요충증을 의심해봐야합니다

 

 

 

 

 

 

 

 

 

 

 

항문은 약하고 예민해서  작은 자극에도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배변후 뒤처리가 깔끔하게 되지 않거나 반대로 항문 주변부를 과도하게 닦아내거나

 

평상시에 항문을 잘 씻지 않는 경우 치핵, 치열 등의 항문질환도 항문 소양증을 유발합니다

 

 

 

 

샤워를 할때 비누나 바디클렌저로 항문을

 

과도하게 닦아내는 경우에도 항문 가려움이 생길수있습니다

 

문제는 항문이 가려우면 손이가게되고 이로인해

 

손상되 항문주변 피부에서 분비물이 나와

 

가려움이 심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는것이 문제입니

 

 

 

 

 

 

 

 

 

 

 

 

항문소양증 예방하는 생활습관

 

 

 

식습관 관리로 변비와 설사를 예방합니다

 

배변후에는 휴지보다 물로 닦아내도록 합니다

 

휴지를 이용해야하는 상황이라면 부드러운 휴지를 이용합니다

 

물로 씻은후에는 드라이기나 선풍기로 완전히 말려줍니다

 

면소재의 땀흡수가 잘되는 속옷을 착용합니다

 

꽉끼는 속옷보다 통풍이 잘되는 헐렁한 속옷을 입습니다

 

커피나 콜라, 홍차 등의 카페인 음료는 피합니다

 

소주,맥주 등의 알코올도 피합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한번, 밤에 자기전 꼭 항문주변을 씻어야합니다

 

자가진단으로 구입한 연고를 마음데로 바르지 않습니다

 

 

 

 

 

 

 

 

 

 

 

 

 

 

 

 

 

 

 

▼ 홈페이지 보러가기 클릭 ▼

그루밍족을 자처하던 남성들이 충격을 받은 이유
남들 다 쓴다는데 나만 몰랐던 걸까?
히즈클린 바로가기 >>
0 Comments
댓글쓰기 폼